미디어

한우진, 새해 첫 입단하며 최연소 수졸에 올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03
조회수
13
[입단]


한우진, 새해 첫 입단하며 최연소 수졸에 올라


qewrtqreyt.jpg
▲제11회 영재입단대회의 주인공은 한우진 초단이었다.

한우진(13)이 제11회 영재입단대회(연구생)에서 치열한 입단 관문을 뚫고 수졸(守拙ㆍ初단의 별칭)에 등극했다.

2일 한국기원 4층 대회장에서 막을 내린 11회 영재입단대회 4회전 최종국에서 한우진이 영재 연구생 서열 1위 박신영에게 승리하며 입단에 성공했다.

2005년 광주에서 태어난 한우진 초단은 6살에 부모님의 권유로 바둑에 입문했다. 한초단이 8살이 되던 해에 가족이 서울로 이사를 하게 되어 양천바둑도장에서 바둑 수업을 이어갔다. 2017년부터 한종진 바둑도장으로 옮겨 입단을 준비했으며 만13세라는 어린 나이에 입단의 꿈을 이루게 됐다. 한초단은 지난 2월 입단한 유창주(2005년 8월생) 초단과 함께 현역 최연소 프로기사가 됐다.

한우진 초단은 “8살부터 전념해온 바둑공부에 지쳐 지난 두 달 동안 바둑을 떠나 있었다. 이번 입단대회는 전혀 기대하지 않고 출전했는데 뜻밖의 좋은 결과를 얻어 놀랍다”며 “마음을 비우고 대회에 임했던 것이 좋은 결과를 얻은 원동력이었던 것 같다. 입단을 계기로 다시 바둑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며 정진해 세계대회에서 우승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번 11회 영재입단대회에선 2명의 영재 입단자를 한 번에 뽑는 기존 방식 대신, 2003년 1월 1일 이후 출생 연구생 중 누적점수 1위∼10위의 경쟁으로 입단자 1명을 배출했다. 오는 2월 예정된 12회 영재입단대회에서 또 한 명의 영재 입단자를 선발한다. 영재 연구생 서열 5위로 2회전부터 출전한 한우진 초단은 총 6승 1패의 성적을 기록하며 입단에 골인했다.

11회 영재입단대회는 지난 12월 26일부터 본선 더블일리미네이션 방식으로 본선 3회전까지 2명의 4회전 진출자를 가렸다. 영재 연구생 서열 1위∼2위와 2명의 진출자가 2일 최종 4강 토너먼트로 겨뤄 한우진 초단이 서열 2위 김윤태와 1위 박신영을 연이어 꺾고 입단의 영예를 안았다.

한우진 초단의 입단으로 (재)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는 모두 355명(남자 290명, 여자 65명)으로 늘었다.
 
입단한 한우진 초단의 인적사항은 다음과 같다.

 

asdfgasdfg.jpg


생년월일 : 2005년 6월 12일
가족관계 : 한동수·황양희 씨의 1남 1녀 중 둘째
출신도장 : 한종진 바둑도장
지도사범 : 백홍석 9단, 김세동 6단, 한웅규 6단
기 풍 : 실리형
존경하는 프로기사 : 박정환 9단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