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신진서, 바둑대상 MVP 첫 수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2-28
조회수
93
[2018 바둑대상]


신진서, 바둑대상 MVP 첫 수상
다승상ㆍ승률상ㆍ연승상 휩쓸며 4개 부문 수상


ZDGFADG.jpg
▲2018 바둑대상 MVP의 주인공은 신진서 9단이었다.

신진서 9단이 2018 바둑대상 최우수기사(MVP)의 영예를 안았다.

2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 2018 바둑대상에서 신진서 9단이 바둑 담당 기자들로 구성된 선정위원단 투표에서 38.80%, 인터넷 네티즌 투표에서 47.14%, 합계 41.30%의 표를 얻으며 2위 박정환 9단(40.61%)을 0.69%의 초박빙으로 제치고 최우수기사로 선정됐다.

신진서 9단은 1회 천부배 준우승, 4회 바이링배 4강 진출 등 한 해 동안 82승 25패(76.64%)의 성적을 거뒀다. 지난 11월 박정환 9단의 60개월 연속 한국랭킹 1위 달성을 저지하며 랭킹 1위에 오른 신진서 9단은 생애 첫 MVP 자리에 오르며 순금 10돈 메달을 부상으로 받았다.
 
남녀 부문으로 나뉘어 시상된 최우수신인상은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서 박정환·김지석·이세돌 등 1지명 선수들을 물리치며 존재감을 과시한 박하민 4단(남자부문)과 2년 연속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4강에 진출한 조승아 2단(여자부문)이 수상했다.

여자기사상은 제9회 궁륭산병성배와 23기 하림배 여자국수전·2기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우승 등 국내외 대회에서 맹활약한 최정 9단이 차지했다. 77승 20패(79.38%)의 성적으로 최고 활약을 펼친 최정 9단은 바둑팬 투표로 선정되는 인기상까지 거머쥐며 2018년 최고의 인기기사임을 입증했다.

시니어기사상은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우승 및 2018 시니어바둑리그에서 KH에너지 주장을 맡아 팀을 우승으로 이끈 조치훈 9단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신설된 기량발전상은 2018 삼성화재배에서 중국의 커제 9단과 명승부를 펼친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안국현 9단이 수상했다.
남자 기록 부문에서는 신진서 9단이 다승상(82승 25패)ㆍ연승상(18연승)ㆍ승률상(76.64%)을 석권하며 전 부문을 휩쓸었고, 여자 부문에서는 최정 9단이 다승상(77승 20패)·승률상(79.38%)·연승상(16연승)을 독차지했다.

공로상은 올해 기사생활 60주년을 맞으며 한국바둑계에 공헌한 ‘영원한 국수’ 김인 9단과 국회 기우회장직을 역임하며 ‘반상 외교’로 바둑계 발전에 기여한 원유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선정됐다.

한편 최우수 아마선수상은 덕영배 아마대왕전에서 우승하고 내셔널바둑리그 소속팀을 우승으로 이끈 활약으로 아마랭킹 1위에 오른 강지훈 선수가 수상했다. 여자 아마선수상은 내셔널리그에서 13승 4패를 기록했고, 3년 연속 여자아마바둑 랭킹 1위를 달성한 김수영 선수에게 돌아갔다.

바둑대상은 매년 우수한 성적을 거둔 프로와 아마추어는 물론 바둑 보급과 발전에 공로가 큰 사람에게 시상하는 상으로 기도문화상, 프로기사 MVP, 바둑문화상이란 이름으로 시상됐고 지난 2003년부터 바둑대상으로 확대·변경됐다.
 
수상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최우수기사상(MVP) 신진서 9단
남자최우수신인상 박하민 4단
여자최우수신인상 조승아 2단
여자기사상 최정 9단
시니어기사상 조치훈 9단
남자다승상 신진서 9단(82승 25패)
여자다승상 최정 9단(77승 20패)
남자승률상 신진서 9단(76.64%)
여자승률상 최정 9단(79.38%)
남자연승상 신진서 9단(18연승ㆍ2018. 7. 28 ∼ 2018. 9. 25)
여자연승상 최정 9단(16연승ㆍ2018. 10. 15 ∼ 2018. 11. 26)
기량발전상 안국현 9단
공로상 김인 9단·원유철 의원
인기상 최정 9단
최우수아마선수상 강지훈
여자아마선수상 김수영
목록